자유게시판||/board/board.php?bo_table=free&sub_p=05_05

  • Home
  • 고객지원
  •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소희
제목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1}했다. 그럴 때마다 나는 그들의 신체를 이루고 있을 기계 부품들을 생각했다. 그리고 난 괴로워 더는 앉아있을 수도 없었다. 그리고 나는 그들의 얼굴 가죽을 증오했다.가면. 이것이 바로 그들의 얼굴 가죽의 이름이리라고 나는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새삼 두려움을 느꼈다. 사실은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1}인조인간인데 인간인척 나를 속이는 거라고. 물론 이성의 다른 한편은 이를 부정했다. 내 머릿속에서 한바탕 전쟁이 치러지고 있었다. 어지러움을 느끼고 나는 비틀거리며 편의점으로 향했다.

넓적한 머리가 그닥 상상하기
샴셸은 무시하고 촉수를 휘둘렀다
분홍색 촉수, 엄청나게 뜨거운
허리를 숙여 피하고 손으로 촉수
"이, 이야기를 하자 샴셸!
닥에서 느껴지는 뜨거움을
녹아내린 것 같지는 않았다
버텨주기를 바랄게, 초호기!'
황하지 않고 엄청난 완력을 자랑하며
처박히는 초호기. 그때, 초호
'어, 어째서 얘들이 여기에?!'
켄스케 말이 다르잖아!!"
"이, 이게 뭐시여?!
도로 어려울 줄은 몰랐지!"
켄스케의 꾀임에 넘어가 함께
어깨를 잡고 흔들며 항의했지만
에 처박힌 초호기의 몸채에

피떡이 되어버릴 뻔했다
"두 사람 다, 어서 들어와!"
초호기의 등 뒤, 엔트리
플러그의 문이 열리고 신지가
"빨리! 샴셸이 더 공격해오기
어서 들어오란 말이야!!"
다급하게 외치는 신지. 토우지는
켄스케를 끌고 초호기의 엔트리
"뭐, 뭐야 이 액체는?!"
"내, 내 카메라가?!"
LCL 용액에 두 사람은 당
더 당황한 것은 신지 쪽이었다
'어째서지?! 초호기의 반응이 굼 떠?!'
"어떻게 된 거죠, 리츠코씨?!"
"그, 그럴 수는 없어요......"
소로 돌아갈 수 있을때까지 버
설득이란 말이에요!!
기동해 샴셸과 마주보았다
"내, 내 카메라가?!"
LCL 용액에 두 사람은 당
더 당황한 것은 신지 쪽이었다
'어째서지?! 초호기의 반응이 굼 떠?!'
"어떻게 된 거죠, 리츠코씨?!"
"그, 그럴 수는 없어요......"
소로 돌아갈 수 있을때까지 버
설득이란 말이에요!!

꿍비양
냥비싱
걍주

   
이전글 : 다음글 : 안녕하세요 여러분